한국 무신론자 모임

한국어

세상사는 이야기

http://www.yes24.com/24/Goods/12454379?Acode=101


 

 

그는 우리 시대의 가장 위대한 웅변가이자 기수이며, 신을 포함한 모든 폭군들에게 맞서 용감히 싸운 투사다.” -리처드 도킨스(과학자)

 

히친스 최후의 기록에 쏟아진 찬사 혹은 애도

- “이 세상 사람 같지 않은 유창한 말솜씨는 결코 그를 버리지 않았다. 그는 최고의 글쟁이이자 눈부신 친구였다.” -이언 매큐언(소설가)

- “히친스 같은 사람은 다시 없을 것이다.” -프레드 잉글리스, <인디펜던트>

- 현재 영국과 미국의 문필가 중에서 그에게 필적하는 인물은 없다.” -제이슨 카울리, <파이낸셜 타임스>

- “지난 30년 동안 히친스와 그의 글이 없었다면 세상은 더 빈곤하고, 재미없고, 협소한 곳이 되었을 것이라는 말은 그가 경멸했던 진부한 표현이다. 하지만 진실이기도 하다.” -존 그레이, <뉴 스테이츠먼>

 

지은이 크리스토퍼 히친스 1949년 영국에서 태어나 옥스퍼드대학교 발리올칼리지를 졸업했다. 뉴욕 뉴스쿨의 교양학부 객원교수였던 그는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교 언론대학원에서 I.F. 스톤 석좌교수를 맡았다. 정치학자 겸 저널리스트로서 방송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보였으며, 영미 언론이 선정한 ‘100인의 지식인’ 5위에 오르기도 했다. 뛰어난 비평가이자 탁월한 논쟁가였던 히친스는 20111215일 휴스턴에서 식도암으로 눈을 감았다. 저서 신은 위대하지 않다2007년 내셔널 북 어워드 최종 결선에 올랐고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또한 마지막으로 남긴 에세이 선집 논쟁》《리딩뉴욕 타임스가 선정한 ‘2011년 올해의 최우수 도서 10’에 이름을 올렸다. 그 밖에도 히친스는 젊은 회의주의자에게 보내는 편지》《오웰의 승리》《카를 마르크스와 파리 코뮌》《토머스 페인의 인간의 권리등 에세이, 비평, 르포를 넘나들며 활발한 저술 활동을 펼쳤다.

 

기획 의도

오직 한 명의 인간으로서 죽음을 응시하다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 그러나 신 없이죽기 시작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근대 이전에는 어느 문명권의 인간이든 신의 품 안에서 내세를 몽상하며 죽음을 맞아왔다. 하지만 과학적 합리성과 근대사상의 영향으로 종교의 입지는 점점 줄어들었다. 오늘날 세계에서 무신론자의 비율은 2.3퍼센트, 불가지론자의 비율은 11.9퍼센트에 이른다(2005년판 브리태니커백과사전 참고). 특히 서구적 근대화의 흔적이 깊은 국가일수록 이 비율은 높이 올라가는 추세이기 때문에, 무신론적 세계관은 점점 더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여전히 신앙의 현실적 위세가 대단한 것은 사실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이미 신은 죽었으며 내세는 농담 또는 관용적 표현에서나 희미하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무신론자에게도 죽음은 찾아온다. 이들은 대체 이 약속 없는, 끝없는 미래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것일까? 도킨스의 만들어진 신과 쌍벽을 이루는 신은 위대하지 않다의 저자 크리스토퍼 히친스가 숙명적으로 마주친 생애 마지막 주제는 다름 아닌 죽음이었다. 신과 종교를 포함하여 세상의 모든 것들에 대해 예리한 비평을 가해온 저자는 자신의 죽음을 붙들고 일생을 건 최후의 대회전을 펼친다.

이 책 신 없이 어떻게 죽을 것인가는 그가 남긴 마지막 저서로서, 말기 식도암을 진단받은 이후 약 1년여 간의 관찰과 사색의 결과물을 담았다. 사실 이는 죽음에 대한 관심 자체를 억압하려는 현대 사회에서 흔치 않은 시도이다. 처음 진단 결과를 통보받은 후 느낀 당혹감부터, 점차 파괴되는 몸, 그로 인한 지독한 고통과 상실감까지 가감없이 직시한다. 히친스는 여전히 도발적인 시선 아래, 결코 신에 기대지 않고 오직 한 명의 인간으로서 홀로 이 모든 죽음의 과정을 응시한다. 그는 무신론이 야기한 죽음의 공백 지대를 훌쩍 가로지르며, 삶과 죽음을 아우르는 눈부신 통찰을 이끌어낸다. 그럼으로써 이 위대하고 용감한 정신은 다음과 같이 유언하는 듯하다. 이제는 신의 죽음이 아닌 인간의 죽음에 관해 이야기할 때라고.

 

신에게 배팅하지 않겠다!”

히친스는 최근의 영미권 지식사회에서 가장 강력한 무신론자혹은 반신론자였다. 도킨스가 과학자의 입장에서 무신론을 입증해나갔다면, 히친스는 저널리스트 또는 사상가의 입장에서 신과 종교를 논파해나갔다. 그런 그는 혹시 죽음을 앞두고 회심回心을 고려하지 않았을까? 아니면 일관되게 무신론을 고수했다면, 그런 존재에게 죽음이란 대체 어떤 것일까? 육체의 고통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며, 병상에서의 고뇌의 내용은 무엇이며, 나아가 죽음 이후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할까?

분명한 것은 그는 무신론의 지조를 지켰다. “나는 적어도 어둠과 맞닥뜨려 안녕하고 인사를 건넬 때까지는 종교적 망상에 맞서 논박하는 글을 계속 쓸 것이다.” 이런 단호함은 무신론자로서의 죽음이 가능하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파스칼의 도박(신에게 믿음을 걸면 모든 것을 얻게 되지만, 천국의 제안을 거절하면 일이 잘못될 경우 모든 것을 잃게 된다는 철학자 파스칼의 이론)이라는 유혹을 이겨내고 죽음 앞에서 한 명의 인간으로 홀로 서 있겠다고 당당히 밝힌 것이다. 이는 세상 모든 무신론자들에게 신념을 지킬 수 있는 용기를 주는 한편, 이 책 전반에서 현대적 죽음을 사유할 수 있는 단단한 기초로 작용한다.

병의 초기 히친스에게 죽음은 구체적으로 육체의 고통으로 현상되는 듯하다. 내세라는 공간이 배제된 상태에서 그의 의식이 향하는 곳은 단연 자신의 몸이다. 종교의 복잡한 거짓과 위선을 가려내던 세심한 정신은 이제 고통의 목록을 세밀하게 구분한다(“이 병은 지나치게 정기적으로 나를 놀리듯 오늘의 스페셜 또는 이달의 별미를 내 앞에 내놓는다. 혀나 입안에 멋대로 생기는 궤양이 그것이다. 발이 차고 무감각해지는 가벼운 말단 신경장애는 어떤가? 여기에 구경꾼들의 격려라는 소음이 곁들여진다”). 매일 다른 고통의 뉘앙스는 그를 점차 지치게 만든다. 어떤 대목에선 그에게서 심각한 상실감과 열패감이 느껴지기까지 한다(“설탕이 물속에서 녹을 때처럼, 무기력 속에서 나도 녹아가는 것 같다”). 그런데 만약 이처럼 무신론의 대가가 지극한 고통뿐이라면, 대체 희망의 근거를 어디서 찾을 것인가? 무신론자에게 죽음이란 비극적 결말 혹은 당혹스러움에 지나지 않는 것일까?

히친스의 마지막 책, 삶을 향한 압도적인 긍정

히친스는 끝까지 파스칼의 도박에 참여하지 않음으로써 죽음을 대하는 두 가지 귀한 태도를 발견해낸다. 먼저 죽음에 대한 심드렁함, 무관심이다(“‘왜 하필 나인가?’라는 멍청한 질문에 우주는 아주 귀찮다는 듯 간신히 대답해준다. ‘안 될 것도 없잖아?’”). 이러한 의도적 무관심은 무신론 논리의 연장인 동시에, 고대 철학자 에피쿠로스의 명언을 연상시킨다(“우리는 죽음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우리가 존재하는 한 죽음은 우리와 함께 있지 않으며, 죽음이 왔을 때 이미 우리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죽음을 고뇌하지 않는 것, 죽음 이후를 불안해하지 않는 것 자체가 죽음에 관한 하나의 성숙한 태도라는 것이다. 그것은 회피가 아니라 회향回向이며, 따라서 당혹스러움 역시 가뿐히 지나칠 수 있게 된다. 히친스가 이 책에서 육체의 고통을 호소할망정 단 한 번도 죽음이나 내세에 대해 갈등을 하지 않는 것에서 우리는 무신론자의 죽음관을 간접적으로 읽어낼 수 있다.

그렇다면 히친스가 궁극적으로 회향한 곳은 어디였을까? 그것은 다름 아닌 이었다. 그의 아내 캐럴 블루가 회상하는 것처럼, “남편은 무서울 정도로 삶을 고집했다. 그는 죽음에 직면하여 역설적으로 삶의 눈부신 아름다움에 눈뜬다. 존재가 상실되어가는 만큼, 삶의 아름다움이 지극해진 것이다. 마치 불꽃이 그 절정에 도달할 때 가장 화려한 것처럼, 죽음은 일생의 피날레인 양 의미화된다. 이 책에서 히친스가 목소리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끼는 것은 그것이 상실의 징후를 보일 때이다. 물론 그에게선 순정한 절정의 기쁨이 느껴지기보다는, 상실감이 가득 차 있다. 그는 슬픔과 무력감을 굳이 감추지 않는다. 하지만 그런 강렬한 콘트라스트를 통해 살아 있음의 소중함을 새삼 일깨우는 것 또한 사실이다. 이것이 히친스가 거짓 없이 마주한 죽음의 진실, 회향의 안식처였지 싶다.

그는 자신의 죽음을 통해 이처럼 현대적 죽음을 사유할 공간을 열어놓았다. “어쩌면 내가 미래 세대에 도움이 될 지식의 지평을 넓히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했던 소망은 그가 의도한 것처럼 의학의 영역은 아니지만, 적어도 사상의 영역에서만큼은 유효하다. 히친스의 마지막 저서 신 없이 어떻게 죽을 것인가가 비록 미완된 메모 수십 장으로 끝나 아쉬움을 자아내지만, 그의 다른 어떤 주저보다 강렬한 아우라를 지니는 것은 바로 그런 이유에서일 것이다.



http://www.yes24.com/24/Goods/12454379?Acode=1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6 [잡지] 한국 스켑틱 창간 [4] 아미 2015.02.24 693
225 잘 속는 사람의 심리코드 (20년 베테랑 검찰수사관이 간파한 사기와 사기꾼에 당하지 않는 법) 생명체 2014.12.26 1672
224 [책-신간] 센스 앤 넌센스 - 케빈 랠런드, 길리언 브라운 file atface 2014.09.25 1859
223 [책-신간]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 - 스티븐 핑커 [1] file atface 2014.08.25 2507
222 [신간] 무신론자들을 위한 변명 [1] file 생명체 2014.06.23 3464
221 [책] 믿음의 배신 [2] file 생명체 2014.06.16 3239
» [신간소개] 신 없이 어떻게 죽을것인가 - 크리스토퍼 히친스 저 [4] 찻주전자 2014.03.26 4448
219 불교 파시즘 [9] 생명체 2014.03.19 4388
218 신간소개- 신이 사라진 세상 찻주전자 2014.02.25 4239
217 무신론적 실존주의의 명저 - 사르트르의 존재와 무 [1] 베스트젠 2014.02.24 4434
216 [만화] 김태권의 십자군 이야기 [4] 울펜호프 2014.01.19 4632
215 [책] The Magic of Reality - Richard Dawkins [2] file 울펜호프 2014.01.09 4356
214 [책 또는 애니]분쟁이없는 이상적인 사회, 신세계에서 [1] 시우리 2014.01.05 5854
213 [꼭 한번 보세요]1분안에 끝내는 지구 이야기 [3] 우표무수집가 2013.12.27 4684
212 여호와는 누구인가 [7] 지구는돈다 2013.12.01 5088
211 성서의 음모 [2] 루크 2013.09.18 5931
210 [책]This will make you smarter -John Brockman [2] 루크 2013.06.25 6208
209 [책] 종교 본능(마음이론은 어떻게 신을 창조하였는가) [3] evitca 2013.03.05 8004
208 [책] 신 벗어던지기 (교회에서 절대 가르쳐주지 않는 성경공부 [7] 극악이 2012.12.25 9174
207 [책] 지금까지 알고있던 내 모습이 모두 가짜라면 (영원불변한 나는 없다) [5] 생명체 2012.12.11 7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