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무신론자 모임

한국어

무신론 이야기

1. 사람의 육체를 죄악의 근원으로 보아 원수로 간주한다. 그러나 자기 몸은 부모로부터 받은 것이므로 그것은 부모를 원수로 여기는 것이다. 이것은 모든 도덕의 근본인 효를 모독하는 것이다. 또한 동신(童身)을 귀하게 여기는 교리도 부부와 인륜과 음양의 근본원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2. 조상의 제사에 대한 거부도 효의 원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효는 인간과 천지가 소통하는 근본원리다. 서양 종교는 하늘의 참된 가르침이 될 수 없으며, 도덕규범이 타락한 것일 뿐이다.

3. 원수를 사랑하라는 이야기는 묵자의 겸애설보다 더 과격한, 현실성없는 이야기다.

4. 천국과 지옥과 영혼불멸 등 불확실한 것들을 교리의 중심으로 삼아서 비합리적이다. 살아있을 때의 일도 다 알지 못하는데, 어찌 죽은 후의 일을 알 수 있겠는가? 일상적 관심을 벗어나 초월적 환상에 빠지는 것은 비합리적이다.

5. 인간을 윤리적으로 만들기 위하여 마귀의 기만과 유혹을 주의하라고 말하는데, 인간이 본 적도 없는 마귀에 대한 언급은 오히려 인간의 도덕적 노력을 소홀하게 만들며 현세의 선악에 대한 책임을 경시하도록 할 뿐이다.

6. 창조설 역시 비합리적이다. 천지는 음과 양의 두 기운이 혼합되어 이루어지는 개벽의 세계이므로 인격체로서의 조물주가 끼어들 여지가 전혀 없다.

7. 신이 인간의 모습을 갖추었다는 주장도 틀렸다. 신은 우주를 구성하는 도덕적, 합리적 원리들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8. 내세를 강조하기 때문에 반사회적이다. 인간이 전력을 기울여야 할 일은 현세에서의 선행이다. 신과 영혼의 구원을 주위사람에 대한 의무보다 상위에 둠으로써 인간공동체의 근본적 중요성을 거부하게 된다.

9. 예수가 아담의 자손인 이상, 예수는 인간일 뿐이며 신이 될 수는 없다.

10. 아담과 이브의 원죄도 신의 모함일 뿐이다. 아담과 이브가 죄악에 빠지지 않도록 사전에 잘 가르쳤어야지, 어떻게 죄악에 빠지도록 유도해 놓고 그들에게 그토록 가혹한 벌을 내리는가? 그것은 어진 스승의 태도일 수 없다. 그리고 오늘날의 가난과 질병과 죽음 등을 겪는 것이 아담과 이브의 원죄 때문이라고 가르치는 것은 매우 가소로운 논리적 모순이다.

11. 사람이 선을 행해야 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너무도 마땅한 도리일 뿐이다. 그러한 사회적 선을 행하는 윤리적 바탕이 사람의 본성에 들어있다. 왜 인간이 처벌의 두려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또한 죽은 후에 보상을 받기 위해서 행동해야 하는가? 이는 현세의 고뇌에서 해탈하기 위해 인간으로서의 당연한 사회적 의무를 저버리는 일이며, 근원적으로 이기적이다. 인간이 구원을 바라는 이기심으로써는 도저히 바른 세상의 도덕적 토대를 이룰 수 없다.
(주: 이와 비슷한 말을 정도전은 불씨잡변에서 했었죠. 사람이 착한 일을 해야 함은 인간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인데, 왜 그것을 죽어서 지옥에 떨어질까봐 무서워서 해야하느냐고 말이죠.) 

12. 세례, 죄의 고백, 공개적 기도 등은 불교제식과 비슷하다. 이는 그저 불교나 미륵불 신앙의 아류에 불과하다.




출처 : http://m.todayhumor.co.kr/view.php?table=history&no=219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12 프랑스 니스 이슬람 테러. 86 명 사망 현재.. [1] 서성거리며 2016.07.15 516
4611 무신론에 대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2] 비판적사고 2016.07.12 1024
4610 7월25일<월>새벽 1시 죽음 그 이후 사후세계 -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 [2] 세상종식 2016.07.11 709
4609 무신론자분과 무슬림분의 토론 [1] 도전하는삶 2016.07.04 833
4608 신이 존재하더라도 전지전능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9] 도전하는삶 2016.07.01 865
4607 기독교를 믿으면서 불치병이 치료 되었다? [5] 도전하는삶 2016.07.01 796
4606 기독교리가 비판받는 이유 [5] 날개4호 2016.06.28 924
4605 인류의 조상을 찾아서 입니다 [2] 세상종식 2016.06.09 1148
4604 이슬람이 헬슬람인 까닭 (펌) [1] atface 2016.06.02 689
4603 내가 창조과학을 떠난 이유 [3] 찻주전자 2016.05.11 979
4602 속보 [1] brain 2016.04.23 682
4601 [뉴스] 방글라데시에서 또 세속주의 활동가 난자 살해돼 [2] 생명체 2016.04.08 659
4600 만들어진 신 [9] brain 2016.04.04 1366
4599 신은 죽었다 [5] brain 2016.04.04 808
4598 침팬지와 종교 [2] 이성과사유 2016.04.03 613
4597 무신론자의 '가톨릭 까대기' 에 관하여 논변합니다 [11] 녹황 2016.03.25 1043
4596 성경 모순도 [2] file 찻주전자 2016.03.19 1008
4595 문화대혁명으로 사라진 것들 (펌) [4] atface 2016.03.05 753
4594 무신론 명언 모음집 [3] file 찻주전자 2016.02.17 1220
4593 다섯살 딸 음악감상금지시킨 한국인 무슬림 [4] 켄한 2016.02.16 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