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무신론자 모임

한국어

무신론 이야기

믿음과 구원의 관계

2017.12.05 00:19

녹황 조회 수:31

믿음과 구원의 관계를 간단하게 말하는 다음 어구에서부터 시작합시다.


사람이 믿음으로서 구원에 이르되, 믿음을 '통하여(Through)' 구원에 이르는 것이지, 믿음에 '의해서(By)' 구원을 얻게 되는 '인과적 설명'(사람이 믿음 → 구원에 이름)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믿음에 '의한' 구원은 자력 구제를 의미한다는 것이며, 그것이 곧 '행위구원'(행위구원이라는 것은 인간 중심적 차원의 구원관을 의미하는 것이지, 단순히 구제와 봉사를 통한 구원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이 되는 셈입니다.


행위 구원이냐, 믿음에 의한 구원이냐의 논쟁은 구원의 주권성이 어디에 있는지를 판단하는 것입니다.

행위 구원론에 대해서 편협한 사고를 가진 경우에는 그저 선행 정도로 이를 이해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행위 구원이라는 것은 보다 넓은 의미를 갖습니다.

인간의 '믿음'에 의해서(By) 구원을 얻게 된다는 것은 인간의 믿음 여부에 따라서 구원이 결정되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이는 오히려 신의 구원 주권성을 해치는 것이 됩니다.

따라서 '믿음에 의한 구원'이라고 하더라도 여전히 행위 구원의 성격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믿음과 구원은 양면적 성격을 가진 셈입니다. 선후적인 개념도 아니며, 인과적인 개념도 아닙니다.

동시적 차원에서 드러나는 것이며, 믿음은 필연적으로 은혜로서 주어지는 것입니다.

이는 인간이 스스로를 죄인으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Hybris(휘브리스, 오만)에 있으며, 믿음이라는 행위를 할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자기비허 자체가 휘브리스와 대척점에 서 있는 것.) 구원이 믿는 것이며, 믿는 것이 곧 구원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우리에게 주어진 것'을 받아들일 때에 가능한 것입니다.

그 받아들이는 것조차 은혜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전통적인 기독교 신앙의 태도입니다. 그러므로 이와 같은 선언이 가능합니다.


『믿는 것이 아니라, 믿어지는 것이다. 이유가 있어서 '믿는 것'(주체적인 차원)이 아니라, 믿어지는 셈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52 아마 우리 인지를 종교보다 혁신적으로 넓힐 과학기술 하나!! [3] PostHuman 2009.12.21 37592
4651 [자가 펌] 빗나간 종교 비판을 비판한다. [3] 쓰름 2010.04.27 37441
4650 [셀프 펌] 기술과 믿음, 그리고 고통에 대한 빌리 그래함 목사의 이야기 쓰름 2010.05.21 37366
4649 A.J. Jacobs의 '성경대로 살아본 일 년' [7] 쓰름 2010.05.21 37005
4648 무신론자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5] atheist 2009.11.25 36847
4647 음란조직 JMS 크리스마스 광란의 파티현장 [28] 들여보기 2012.02.18 32959
4646 [무신론] 노아의 방주: - 신, 기린 그리고 대량학살 이야기 [7] D&A 2011.03.29 29276
4645 [re] 비슷한 사람 있죠... 훨씬 대선배(1980년대)인... [3] 지발돈쫌 2011.02.10 27022
4644 빠리의 나비부인 PDF 다운로드 [4] file 찻주전자 2010.04.05 26558
4643 브리즈번님의 근친성교에 관한 댓글을 보고 뒷북이지만 [4] 암흑고양이 2011.04.19 26402
4642 성경이 사학적으로 가치가 있을까요? [4] 무념무상 2013.02.20 25795
4641 사우스파크 - 욥기 [10] 지발돈쫌 2010.11.26 25359
4640 과연 여호와의 증인을 평화주의자라 할 수 있을까? [3] 지발돈쫌 2011.02.20 24980
4639 근거없는 우월성 - Bertrand Russell 지발돈쫌 2011.06.19 24408
4638 대순진리교와 중원대학교 [5] 긴바지 2010.09.28 24400
4637 오홋.. 아주 좋아요 찻주전자 2009.12.01 24284
4636 [re] 근친성교를 피하려는 마음도 진화의 결과... 이지만 [1] 브리즈번 2011.04.15 24270
4635 기독교 풍자개그 - 루이스 블랙의 동영상 [5] FSM 2010.04.04 24197
4634 본격 무신론 만화 - 황금나침반 [8] 지발돈쫌 2011.03.11 23678
4633 [철학] 해체주의에 대한 병맛 평론 [1] 지발돈쫌 2011.06.21 23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