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어떤 기도를 할 때든지 기적이 일어나기를 빈다. 기도는 모름지기 다음과 같은 것으로 요약된다. 위대한 하나님이시여, 둘에 둘을 보태면 넷이 안된다는 것을 들어주십시오. - 투르게네프
안내 무신론 이야기 (구) 사는 이야기 (구) 미신 이야기 익명게시판 감상후기 토론실 유머 회원소개 자료실 이론 추천 미디어
[ 나의 관심글 ]
로그인을 하셔야 볼 수 있습니다.
757
906
2,643
1,186,473
  현재접속자 : 70 (회원 1)
** 총회원수 : 3915
        추천 사이트
 
작성일 : 11-08-09 01:20
[노래] Queen - too much love will kill you
 글쓴이 : 자기복제자
조회 : 6,521  



무쟈게 오래된 곡이지만(또 무쟈게 유명한 곡이죠) 제가 제대로 알게 된 건 얼마전이네요;
사장님께서 선생님께 연습곡으로 받은게 이 노래라고, 맨날 들으시더라구요.
첨엔 '걍 어디서 많이 들어본 노래네~' 했는데, 제목이 왠지 예사롭지 않더군요 +_+
그래서 사장님께 악보좀 보여달라구 부탁드려서 봤는데, 역시 영어를 모르니
가사 내용을 전혀 모르겠더라구요 ㅠㅠ 그래서 한동안 포기..하다가
카운터 보는 어느날 문득 생각나서 가사를 찾아보게 되었어요.

첨에 가사를 한 줄씩 이해하며 노래를 듣는데, 저도 모르게 눈시울이 붉어졌어요.
'너무 깊은 사랑'에 대한 완벽한 가사랄까요..  몰입이 잘 되더군요.
그리고 이제 가사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 직접 번역해보기도 하고 ㅋㅋ
별 짓을 다 했답니다. 완전 이 노래에 빠졌죠.
언제는 바쁘게 어딜 가야 하는데, 이 노래를 듣는게 너무 좋아서 '한번만 더 ㅠㅠ'
하면서 듣다가 늦을뻔한 적도 있을 정도로요;ㅋ


전 가사를 무지 많이 봐요.
그래서 가사도 같이 올려봐요 ^^
제 입맛대로 해석을 수정한거니 양해 부탁드려요 ㅋ
(접기 방식으로 하고싶은데 바보라서 그런거 몰라요; 누가 알려주세요..ㅠㅜ)


I'm just the pieces of the man I used to be

난 이제 예전의 나의 조각에 불과할 뿐이에요.

Too many bitter tears are raining down on me

쓰라린 눈물을 비오듯 너무 많이 흘렸죠.

I'm far away from home

난 집으로부터 멀리 떠나왔어요.

And I've been facing this alone for much too long

그리고 너무도 오랫동안 세상에 홀로 맞서 왔죠.


Oh, I feel like no one ever told the truth to me

아무도 내게 사실을 말해주지 않았던 것 같아요.

About growing up and what a struggle it would be

어른이 되어 힘겹게 살아가는 것이 어떤지에 대해서요.

In my tangled state of mind

내 복잡해진 머릿속에서

I've been looking back to find

내가 어디서부터 잘못 간 건지

where I went wrong

돌이켜 생각해 왔었어요.


Too much love will kill you

너무 깊은 사랑은 당신을 죽일 거예요.

If you can't make up your mind

Torn between the lover

And the love you leave behind

만약 사랑하는 사람과

떠나보낸 사람 사이의 갈등에서

마음을 정하지 못한다면요.

You're headed for disaster

당신은 파멸을 향해 가고 있는 거예요.

Cause you never read the signs

절대 표시를 읽지 않기  때문이죠.

Too much love will kill you every time

너무 깊은 사랑은 언제나 당신을 죽일 거예요.


I'm just the shadow of the man I used to be

난 단지 예전의 나의 그림자에 불과해요.

And it seems like there's no way out of this for me

그리고 내가 여기서 빠져나갈 길은 없는 것 같네요.

I used to bring you sunshine

당신께 밝은 햇살을 안겨드리던 내가

Now all I ever do is bring you down

이젠 실망만 시켜드리는군요


How would it be

If you were standing in my shoes

만약 당신이 내 상황이라면 어떨까요?

Can't you see that

당신은 모르겠나요?

it's impossible to choose

선택이란 불가능하다는 걸 말이에요.

No, there's no making sense of it

내가 어떻게 하든지

Every way I go I'm bound to lose

난 실패하게 되어있나 봐요


Too much love will kill you

너무 깊은 사랑은 당신을 죽일 거예요.

Just as sure as none at all

너무도 확연한 사실이죠.

It'll drain the power that's in you

그건 당신 안의 힘을 빼앗고

Make you plead and scream and crawl

애원하고, 간청하며 빌게 만들어요.

And the pain will make you crazy

그리고 그 고통은 당신을 미치게 만들 거예요.

You're the victim of your crime

당신이 지은 범죄(사랑)의 희생자인 거죠.

Too much love will kill you every time

너무 깊은 사랑은 언제나 당신을 죽일 거예요.


Too much love will kill you

너무 깊은 사랑은 당신을 죽일 거예요.

It'll make your life a lie

그것은 당신의 삶을 거짓으로 만들 거예요.

Yes, too much love will kill you

그래요, 너무 깊은 사랑은 당신을 죽일 거예요.

And you won't understand why

그리고 당신은 왜 그런지 이해하지 못할 거예요.


You'd give your life

삶을 팽개치고

You'd sell your soul

영혼까지 팔게 되죠.

But here it comes again

하지만 그건 다시 다가오네요.

Too much love will kill you in the end

너무 깊은 사랑은 당신을 죽일 거예요. 결국엔..



ps. 여기서 죽인다는 말은 살인을 의미하는게 아니에요;;
원래 영어 그대로 이해해야 제맛이지만 억지로 해석하다보니 이렇게 되었네요;
죽을만큼 아프게 하다.. 뭐 그런 뜻입니다 ^^

능풍무정 11-08-09 13:29
 
저도 너무너무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설명이 필요가 없죠.
Queen - somebody to love
Abba - the winner takes it all 도 한 번 들어보세요.

All you have to do is fall in love(당신이 해야할 일은 사랑에 빠지는 것뿐) 이라고 사람들을 홀려놓고 이런 노래를 부르다니 잔인한 프레디ㅠ
능풍무정 11-08-12 21:11
 
너무 우울한 노래 추천하는지는 모르겠는데

Rolling Stones의 As tears go by 도 가사가 좋아요. 우울할 때 들으면 완전 빠져듭니다.
 
 

Total 47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내] 세상의 모든것에 대한 후기 (12) 찻주전자 10-11 44845
401 여러분의 OST는? (14) 슬프다 05-11 3025
400 [도서] 황금가지 - 제3권 속죄양 - 5장 그리스도의 십자가형 (4) 딱정벌레 04-18 3365
399 파아나두라 대논쟁 (2) 밥도둑 04-16 3336
398 [TV] 공부하는 인간 (5) 찻주전자 04-05 3419
397 [도서] 롤리타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2) 꿈나래 04-03 3336
396 [TV] 나혼자 산다 (2) 찻주전자 03-30 3424
395 [도서] 순교자 - 김은국 (4) 사암思唵 03-29 3536
394 [음악] 뮤지컬 영웅 中 - 영웅 (정성화) (4) 라면국물 03-19 3599
393 [영화] 쇼생크탈출 (5) 라면국물 03-13 3339
392 [음악] 김윤아 - 검은 강 (8) MilitantAtheist 02-25 3748
391 [영화] 고해성사 (4) 용덕 02-24 4407
390 [검색엔진] 쓰레기가 되어가는 네이버 (8) 찻주전자 02-22 3950
389 Jesus Is My Nigga (유튜브에서 시끄러운 비디오) (1) Joh6 02-15 3517
388 [노래방] 매드보이스 (7) 조이 02-15 4666
387 [미드] 튜더스 ( The Tudors ) (6) 찻주전자 02-14 4280
386 [음악] DRI - Beneath the wheel 두더지 02-12 3342
385 프리모 레비 <이것이 인간인가> <휴전> (8) 오웬정 02-08 3479
384 [도서] 사람들이 신을 믿는 50가지 이유 -감상문- (11) 코코 01-26 4075
383 [도서] 누가 성서를 기록했는가 - R.E 프리드먼- (8) 코코 01-26 3949
382 [소프트웨어]소니 베가스 10 사용후기 (2) 파랑돌 01-23 4245
381 영화 <레 미제라블> 짧은 감상평 (5) thinkfree 01-07 3955
380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 무신론자를 겨냥한 이야기 (15) 너구리 01-01 4098
379 [수능6교시원서영역] 원서접수와 첨부서류제출 (4) 다르위니 12-31 3645
378 [팟캐스트]그것은 알기 싫다 (2) 마우스 12-14 4196
377 [리뷰어] 악평가 (4) 찻주전자 12-07 3719
 1  2  3  4  5  6  7  8  9  10    
[회원탈퇴]         Copyright ⓒ atheism.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atheism.korea(@)gmail.com